닷페이스는 2019년 사업계획을 영상으로 제작해 발표했습니다. 모두 6가지를 수용자들에게 전달했는데요. 이 가운데 3가지를 의미있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1.’닷페를 유튜브 맛집’으로

주력 플랫폼을 페이스북이 아닌 유튜브 중심으로 설정한다는 의미입니다. 이유는 현재 구독자의 80%가 유튜브를 통해 알림을 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합니다. 여기에 더해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자신들의 피드에 닷페이스가 잘 보이지 않는다는 어려움을 털어놓았기 때문이라고도 했고요.

이는 미디어 소비의 흐름을 재확인할 수 있는 하나의 상징이 아닐까 합니다. 미디어 스타트업부터 레거시 미디어에 이르기까지 페이스북은 더이상 독자와의 접점과 관계를 긴밀하게 형성할 수 있는 좋은 플랫폼이 아닌 것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이제는 거대한 흐름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는 이야기기도 합니다.

무너질 것 같지 않던 페이스북도 연거푸 터지는 데이터 스캔들, 과도한 권력욕망, 통제되지 않는 사용자 프라이버시 관리 등으로 인해 서서히 저무는 플랫폼으로 나아가고 있지 않나 생각이 됩니다.

특히 미디어 스타트업은 수용자들의 흐름에 예민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데요. 닷페이스와 같은 수십만명의 수용자를 포용하고 있는 미디어가 유튜브 중심 전략을 편다는 건, 그만큼 수용자들의 변화 속도가 빠르다는 것, 유튜브로 이전하고 있다는 것 등을 읽어낼 수 있는 징후라고 생각합니다.

2. 유튜브 자막 기능 확대 적용

유튜브의 Close Caption은 유튜브가 나름 자랑하는 중요한 기능 가운데 하나죠. 대부분의 영상은 편집단계에서 자막의 유형을 설정하고 삽입하기 마련인데, 닷페이스는 일부 영상에서 이 시도를 접고 유튜브 자막 기능으로 관련 내용을 삽입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건 곧 글로벌화를 의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의 자막 포맷에 따라 자막을 업로드 혹은 입력하게 되면, 해당 자막은 여러 언어로 자동 번역될 수 있습니다. 굳이 조직 내부에 번역 전담 인력을 두지 않더라도 글로벌 수용자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지는 거죠. 이미 닷페이스는 그들의 팬과 수용자들로부터 번역 요청을 수차례 받았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내년 이 기능이 닷페이스의 해외 수용자 확보에 어떤 기여를 하게 될지 한번 살펴보는 것도 의미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3. ‘그거앎’ 채널이 생긴다

닷페이스판 지식 채널이라고 해야 할까요? 닷페이스 채널 안에서 운영되는 그거앎 코너가 별도의 채널로 스핀오프 됩니다. 독립적인 채널로 운영된다는 거겠죠? 미디어 스타트업의 확장 방향과 계기를 확인할 수 있는 사례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한편으로는 수용자의 ‘관심사 다양성’ 확보/충족 전략으로 읽히기도 하고요.

닷페이스는 2019년 사업 전략을 소개하면서 모든 근거를 수용자들의 요구로부터 찾고 있습니다. 이 점이 기존 레거시 미디어와 다릅니다. 수용자와의 관계 설정과 대화를 통해 콘텐츠와 비즈니스 시스템을 구축해가는 시도와 의사결정, 이제는 미디어 스타트업의 DNA로 자리를 잡아가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너무 길게 썼나 봅니다. 흥미로워서 소개를 해봅니다.

닷페이스 타임라인

co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