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 캐빈승무원, 일반부문 등으로 구성된 아시아나항공노동조합(위원장 고경임)의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가결됐습니다.

아시아나항공노동조합은 8월 3일부터 9일까지 진행한 2005년 임금협상 관련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전체 조합원 1610명 중 1277명이 투표해 찬성 969명 반대 304명, 기권 4명으로 압도적인 찬성으로 쟁의행위가 가결됐음을 밝힙니다.

아시아나항공 사용자는 아시아나항공 쟁의행위 찬반투표 과정에서 기표소를 넘어뜨리는 등 투표 자체를 방해하는 극심한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같이 압도적인 찬성으로 쟁의행위가 가결된 것은 그 동안 아시아나항공 사용자의 반노동자적인 경영, 노조말살 경영의 실체가 조합원에게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아시아나항공 사용자는 그 동안 노조간부 이메일 해킹, 노동조합 간부를 사용자측의 프락치로 활용하는 등 극심한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했습니다.

또한 지난해 2천680억원의 천문학적인 이익에도 불구하고 기본급을 동결하고 조합원과 비조합원의 성과급을 차별 지급하는 등 상식 이하의 반노조 경영을 벌여왔습니다.

이는 금호아시아나 그룹차원에서 진행되는 신인사제도를 시행하는 데 있어 노동조합이 걸림돌이 될 것이라 판단하고 노동조합 자체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것입니다.

결국 아시아나항공의 노동조합 죽이기 식의 경영형태는 유례없는 조종사노조의 장기파업에 이어 정비, 캐빈승무원, 일반부문으로 구성된 아시아나항공 노동조합의 쟁의행위 결의를 불러온 것입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노동조합은 10일 오전 10시 임시대의원대회와 쟁의대책위원회를 잇달아 열고 향후 구체적인 투쟁 계획을 마련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