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정보를 드릴까 합니다.

어제 김기석 열린우리당 의원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300만원을 받아 의원직을 상실했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그에 대해 약간 말씀을 드리려 합니다.

사실 김기석 의원의 의원직 상실은 이미 4.15 총선 전부터 예고됐던 일이었습니다. 이미 선거법 위반으로 혐의가 걸려 있는 상태였지요. 버스를 대절해 지역 주민을 인근으로 데려고 향응을 제공했다는 사실이 이미 검찰에 포착된 터였습니다. 이를 알고도 열린우리당이 그를 공천한 것이었습니다.

김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 보좌역 출신으로 대표적인 호남파로 알려져 있습니다. 95년 새정치국민회의 연수원 부원장 96년 김대중총재 비서실 차장을 지내기도 했지요. 호남 조직표를 휩쓸기에 충분한 인물이었습니다. 또 조직 전문가이기도 했구요.

김 의원의 공천에 현 여당내 고위 인사가 뒤를 압력을 넣고 있다는 소문이 당시에 횡행했습니다. 그의 힘이 결정적이었다는 얘기까지도 있었지요. 그가 요즘말로 구악 정치인 가운데 한명인 사실을 알고도 공천권을 행사했다면 결국 그 고위 정치인도 일정 정도 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닌지…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