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커 커먼스는 2008년 1월16일 미국 의회도서관의 시범프로젝트로 시작됐다. 미의회도서관을 방문하지 않고도 의회가 보유하고 있는 2차대전 및 대공황 사진을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그리고 9개월 뒤 성과 보고서가 발표됐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프로젝트 시작 24시간 만에 110만 뷰를 기록했고 일주일 뒤에는 300만뷰가 노출됐다. 매주 금요일마다 50여장의 사진을 추가 등록하기 시작한 것이 현재는 누적된 사진만 수천장에 이를 정도로 방대한 아카이브로 성장하고 있다.

무엇보다 공공 박물관 등 공공 기관의 참여와 기여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미의회도서관의 시범사업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전세계 박물관 등 109개 기관이 수만 건의 사진을 자유로운 사용을 보장하는 라이선스로 등록해두고 있다.

기관들의 참여 및 등록도 열어두고 있다. 플리커 커먼스에 사진을 등록하고 싶은 기관은 아래 조건을 충족시키면 플리커의 물리적 가상 공간에 이미지를 보관해둘 수 있다 https://www.flickr.com/commons/register/
.

● 게시하는 콘텐츠에는 반드시 “알려지지 않은 저작권 제한”이 포함됩니다. 웹 사이트에 “알려지지 않은 저작권 제한”에 대해 조직이 이해했음을 개략적으로 보여주는 페이지를 호스팅해야 합니다. 기타 페이지에 관한 예는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귀하의 커먼즈의 참여와 관해 귀하의 소속 기관에서 Yahoo! Inc. 부가 서비스 약관에 동의해야 합니다.
● 마치 신생아를 돌보듯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계정을 관리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기적으로 새로운 사진을 규칙적으로 추가하고 Flickr 커뮤니티의 사용자 의견을 읽고 답변을 할 수 있게 시간을 마련하셔야 합니다. 이는 매우 보람되고 재미있는 작업이지만 모든 가치 있는 일들이 그러하듯이 역시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합니다.
● Flickr에서는 세계 각지의 기관을 모두 환영하고 있지만 본 프로그램을 관리하는 부서가 미국에 있으므로 양식을 영어로만 작성해야 합니다.
● 참고: 커먼즈에 참여하려는 기관은 전용 계정을 보유해야 합니다. 즉, 최근의 이벤트 사진 또는 이와 유사한 게시물이 별도의 Flickr 계정에서 제공되어야 합니다. 이 제한의 장점은 커먼즈에서만 사용하는 전용 계정을 보유하실 수 있는 것입니다.

플리커 커먼스의 라이선스

플리커 커먼스는 ’No known copyright restrictions’라는 라이선스 딱지를 달고 있다. 한국어로는 ‘알려진 저작권 제한 없음’으로 번역된다. 시범사업 초기만 하더라도 플리커의 기본 라이선스를 선택했으나 “사진 자료의 저작권 상황을 기술하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로 새로운 라이선스를 개발하게 된다. 플리커는 이 라이선스를 따르게 된 이유로 다음 4가지를 들고 있다.

● 기존의 저작권이 만료되어 저작권이 공공 영역에 있는 경우
● 필요한 형식이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등의 사유로 저작권이 공공 영역에 귀속된 경우
● 기관이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나 저작권과 관련한 소유권 행사를 크게 중요시하지 않는 경우
● 기관이 작품을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타인에게 허락할 충분한 법적 권리를 소유하고 있는 경우

하지만 구체적인 정의와 해당 사진의 사용 범위는 제공한 기관에 따라 조금씩은 차이를 나타낸다. 단적으로 미의회도서관은 ‘알려진 저작권 제한 없음‘의 의미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이미지 사용에 대한 제한에 대해서 도서관이 인지하고 있는 것이 없다”. 의회도서관은 이 라이선스를 적용하는 사례를 2가지로 분류했다. ▲저작권이 있지만 갱신되지 않은 경우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반 이미지로 권리자의 명확한 근거가 없는 경우다. https://www.loc.gov/rr/print/195_copr.html#noknown

스미소니언 박물관은 의회도서관보다 범위가 넓다.

● a copyright existed at one time but was not renewed, or the copyright may have expired, or the owner may have intentionally placed the Content into the public domain; or
● the Content was never eligible for copyright protection because it was created by an employee of the United States as part of his or her official duties, or
● there are no copyright markings or other indications on the Content to indicate that it was copyrighted or otherwise restricted; or
● Smithsonian records do not indicate any evidence of copyright restrictions

사용자 참여와 아카이브의 활용성

플리커 커먼스는 사용자들에게 댓글과 태그, 주석 달기를 허용했다. 최근 들어서는 ’사진 속 사람들‘이라는 버튼을 두어 인물의 메타데이터화를 지원한다. 사용자들의 집합적인 상호작용성은 아카이브의 사용 가치를 증대시키고 그것의 활용성을 높이는 결과를 만들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