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2------4.08.05

1945년 12월27일자 동아일보 1면 톱 기사

소련은 신탁통치 주장
소련의 구실은 삼팔선 분할점령
미국은 즉시 독립 주장
외상회의에 논의된 조선독립문제

[화성돈[1] 25일발 합동 지 급보] 막사과[2]에서 개최된 삼국외상회의를 계기로 조선독립문제가 표면화하지 않는가 하는 관측이 농후하여 가고 있다. 즉 “반즈” 미국무장관은 출발 당시에 소련의 신탁통치안에 반대하야 즉시 독립을 주장하도록 훈령을 바닷다고 하는데 삼국간에 어떠한 협정이 잇섯는지 업섯는지는 불명하나 미국의 태도는 카이로 선언에 의하야 조선은 국민투표로써 그 정부의 형태를 결정할 것을 약속한 점에 잇는데 소련은 남북 양지역을 일괄한 일국신탁통치를 주장하야 38도선에 의한 분할이 계속되는 한 국민투표는 불가능하다고 하고 있다.

카이로 회의에서 장개석씨와 서구연합국은 당연한 조선독립을 선언하였다. 그러나 38도선의 분할점령은 “테해란”, “일타“, ”포쓰담“ 각회담에 있어서 아무도 승인한 것은 않이다. 조선의 각 정당은 누가 38도선을 결정하였는가를 알고자 하며 또한 조선의 급속한 독립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것은 당연한 요구이다. 조선의 독립은 미국과 중국이 약속한 것이다.

1945년 12월27일자 동아일보 1면 기사

조선의 분점은 부당
미 여론에 속출되는 삼팔선

[합동[3]특보] 철벽 조선의 삼십팔도선에 대하야 미국 내 여론은 자못 높하 가고 있는데 유육 “오탠스벌그쩌|날지는 이 즈음 ”철벽이 갓어온 비애“라는 표제로 삼실팔도에 관하여 다음과 갓튼 요지의 보를 하였다. 구주가 분할되여 철벽이 있은 것과 갓치 소국 조선도 분할되이 철벽이 있다. 즉 이 철벽은 삼십팔도선인데 삼십팔도 이북은 소군이 점령하고 이남은 미군이 점령하고 있다. 이 부자연한 분할점령으로 인하야 조선의 경제는 분립되여 일대위기에 직면하고 있는데 독일이 이러한 상태에 빠져있다면 그것은 당연하다고 보겠으나 조선에 앴어서의 이러한 상탠ㄴ 정당하다고 할 수 업다.


관련 기사들


  1. 워싱턴 ↩︎

  2. 모스크바를 말합니다. ↩︎

  3. AP 통신을 의미하는 듯. 당시 AP통신을 국내 신문은 합동이라고 표기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