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뉴스 2006/10/07 18:59 몽양부활

GOOGLE이 YOUTUBE를 인수할 것이라는 보도가 Wallstreetjournal를 통해 보도됐습니다. 일부 논객은 우매한 선택이라고 평가절하했던데요. 제가 보기엔 오히려 구글 입장에선 장기적으로 장사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먼저 한 전문가(Om Malik, founder of GigaOm)의 얘기를 들어봅시다.

  • 이론적으로 어느쪽이 합병이익을 쥐게 될 것 같나.
    “만약 이 합병건이 성사된다면 명백한 승자는 구글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구글은 비디오 광고에 있어 큰 견인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CPM이 훨씬 높은 새로운 프로덕트 카테고리로 광고 비즈니스의 확장을 꾀할 수 있다. YOUTUBE가 안고 있는 법적 문제는 매우 많다. 만약 YOUTUBE를 향해 법적 소송이 제기되기 시작한다면 YOUTUBE는 엄청난 사용자 손실을 입게 될 것이 분명하다.”

저는 Om Malik 분석에 동조하는 편입니다. 이미 앞선 글에서도 언급한 바 있지만, YOUTUBE는 독자 생존이 불가능한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특히나 불법 비디오(저작권 위반)를 대상으로 한 소송 움직임이 본격화하면 YOUTUBE라는 존재자체가 사라질 수도 있습니다. 매우 절박한 지경이죠.

이 상황에서 구글이 내뻗은 손은 YOUTUBE로선 천사의 손과 다름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협상은 상대가 있기 때문에, YOUTUBE가 낼름 잡진 않겠죠. 협상가를 높힐 방도를 고민하게 될 것입니다.

구글은 급할 게 없는 상황입니다. 소송 움직임이 빨라지면 빨라질수록 YOUTUBE는 조급해질 것이고 인수가는 낮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양측이 이 협상 자체를 부인하는 것도 아마 이런 양측의 이해가 숨어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궁극적으로 이 싸움에선 구글이 이길 수밖에 없을 것 같네요. YOUTUBE의 막대한 적자를 감당할 자본력과 소송 상대자와의 원만한 타결을 이끌어낼 수 있는 협상력, 소셜비디오네트워크의 인수를 통해 시너지를 얻을 수 있는 유기적 결합력을 충족시킬 수 있는 회사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인수 상대가 매우 제한돼 있는 셈이지요.

물론 (가정이지만)루퍼트 머독이 갑자기 뛰어들어 훼방을 놓으면 YOUTUBE의 인수가격은 폭등할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16억 달러(우리돈 1조4000억원)는 이미 협상 최고가로 볼 수 있기 때문에 더 이상 높아지는 건 힘들지 않나 판단됩니다.

구글은 비디오 공유 사이트 순위에서 3-4위로 처져있는데요. YOUTUBE 인수가 성사되면 곧바로 확고부동의 1위로 껑충 뛰어오를 수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비디오 애드센스 광고를 시도할 것으로 봅니다. 또 한번의 질주를 기대할 수 있겠지요.

구글은 최근 google 첫화면에서 video를 전진 배치한 바 있습니다. 그 결과 트래픽의 유의미한 증가가 있었죠. 그만큼 비디오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것만은 사실인 듯 보입니다. 물론 목적은 다양한 광고 실험을 적용해 수익을 높이기 위한 것이겠지요. 그런 면에서 구글은 youtube 인수를 무척 기다려오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결론을 두고봐야겠지만, 구글로서는 결코 돈을 버리는 딜은 아닌 듯 싶습니다.

태그 : GOOGLE, google video, YOUTUBE, 인수


taske 2006/10/15 14:11

마지막 줄에 딜 => 일 ^^;

잘 읽고 갑니다~!

몽양부활 2006/10/15 16:11

일의 의미로 쓴 것이 아니라 구글과 youtube의 deal이라는 의미로 썼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