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책을 인출할 때 감인관, 감교관, 창준, 수장, 균자장은 한 권에 한 글자의 오자가 나오면 태(笞) 30대를 치고, 오자가 한 글자씩 늘어날 때마다 1등을 더한다. 인출장은 한 권에 한 글자가 혹 먹이 짙거나 희미하면 태 30대를 치고 한 글자마다 1등을 더한다. 틀린 글자수를 모두 합해 죄를 다스리되 관원은 다섯 자 이상이면 파출하고 창준 이하 장인은 죄를 물을 뒤 사일(仕日, 공무원의 근무일) 50일을 깎는데, 모두 사전을 가리지 않는다.”(대전후속록 예전, 아세아문화사, 1983, 45면)

지금은 언론, 출판사 내에서 교열기자의 지위가 크게 낮아지거나 사라지고 있지만, 조선 시대 교열/교정은 당대 최고 문인들의 몫이기도 했다.(물론 모두가 그런 건 아니지만) 특히 세종대엔 교열/교정할 거리가 없을 정도로 교열/교정에 상당한 정확도를 보였단다.

인쇄 자체가 귀하던 시절, 특히 왕명 혹은 관찰사의 판단으로 인쇄할 수밖에 없었던 시절, 오탈한 한 자는 당시 지식인 사회에 자칫 ‘오보'(한자 한 자 오자는 Context 자체를 굴곡시킬 가능성을 낳기에)를 만연케하는 부작용을 낳을 수도 있었으리라. 그렇기에 오자 한 자에 볼기 30대를 치는 처벌이 가해지지 않았을까.

디지털 퍼블리싱 툴이 넘쳐나고 모바일 디바이스가 보편화한 요즘이야 오탈자는 일상적인 실수로 언제든 실시간 교정 가능한 대상이 됐다. 유독 오탈자를 많이 내는 나야, 오탈자 한 자에 볼기짝 안 맞고 사는 시대에 태어난 걸 다행으로 여겨야 할 듯.

조선은 나름 금속활자를 활용해 폰트 개발에도 많은 공을 기울인 듯. 물론 세종 이래 한글 폰트 개발에도 관심을 놓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임. 조선 세조까지 인쇄는 주자소, 출판기획 및 교열은 교서관이 주도. 물론 모든 출판 기획 권한은 왕과 사대부들이 지녔음.

그러다 세조가 주자소와 교서관을 통폐합시킴. 공무원 구조조정하라는 상소가 올라왔기 때문이라고. 결과는 교서관이 주자소를 흡수하는 형태로, 교서관은 조선시대 국가독점 출판인쇄소였던 셈. 그 뒤 교서관은 전교서로 축소됨. 그전가지는 정 3품급이었으나 전교서로 축소되면 종 5품으로 급격히 추락.

재미난 사실은 연산군에 들어오면서 금속활자를 도둑맞는 일이 비일비재. 연산군대 자신을 비방하는 한글 문서가 발각돼 한글 탄압하기도. 인쇄 자체도 못하게 금지시킴. 폰트를 새긴 활자가 사라져 목활자로 대체하기도 하면서 인쇄 질이 급속히 추락. 게다가 교열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오탈자가 많았던 모양. 그래서 김근사 등이 상소. 중국에서 책 좀 더 사달라. 인쇄 담당할 TF를 구성해달라. 인쇄공들 급여를 올려달라. 역사서 더 많이 찍어내달라. 중종이 이걸 받아들여 TF를 구성하는데 그것이 주자도감.(185쪽)

금속활자 인쇄시대, 한자 중심 문화에서 한글 폰트를 제작하기 위해 애쓴 분들이나, 타자 및 컴퓨터 도입 시대, 영문 중심 문화에서 한글 구현을 위해 애쓴 분들이나 정말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을 듯.

조선 세조까지 금속활자로 제작된 주요 한자 및 한글 폰트. 여튼 관이 주도한 한글 폰트 개발이었다는 점. 유념하시고. 그러고 보니 요즘은 관 주도 한글 폰트 개발 문화는 민간 부문으로 많이 넘어간 듯.

한자 폰트

  1. 계미자 : 태종 3년(1403년)
  2. 경자자 : 세종 2년(1420년) -> 가늘고 빽빽함
  3. 초주갑인자 : 세종 16년(1434년) -> 바르고 해정
  4. 갑인자 : 세종 16년(1434년)
  5. 병진자 : 세종 18년(1436년)
  6. 경오자 : 문종 즉위년(1450년)
  7. 을해자 : 세조 1년(1455년)
  8. 무인자 : 세조 4년(1458년)

한글 폰트

1 월인석보 한글자 : 세종 29년(1447년)으로 추정 -> 고딕 인서체(대자)
2. 동국정운 한글자 : 세종 29년(1447년)으로 추정
3. 흥무정운 한글자 : 단종 3년(1455년)
4. 능엄 한글자 : 세조 7년(1461년)
5. 을유 한글자 : 세조 11년(1465년)

http://www.jikjiworld.net:10000/content/jikji/mn030/mn030_060_020.jsp


“조선의 금속활자는 적으면 10만자, 많으면 30만 자에 이르는 수의 활자를 주조해야 하니 민간에서는 결코 가능한 일이 아니었다. 한자를 포기하지 않는 이상 활자 주조는 국가가 주도할 수밖에 없는 노릇이었다.
(우리의) 금속활자는 서양과 달리 대량인쇄를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었다. 다시 말해 다품종 소량생산이 조선 금속활자본의 존재 의의였다”(강명관 ‘조선시대 책과 지식의 역사’, 112쪽)

조선 첫 금속활자인 계미자는 10만자. 세종 때 주조된 갑인자는 20만자나 됐다고. 쿠텐베르크의 금속활자가 민간 차원에서 인쇄혁명을 가져올 수 있었던 건 표의, 표음 문자의 차이에서 기인한다고 봐도 될 듯.

우리나라에서 민간 인쇄가 발전할 수 없었던 이유가 저 수십만자의 활자를 제작하는데 들어갈 비용을 웬만한 거부의 부자가 아니면 감당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 아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