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의 역사는 저널리즘의 역사임과 동시에 인쇄 기술의 역사이다. 인쇄 기술의 역사는 다시 속도 경쟁의 역사이다. 더 빠른 속도를 향한 열망은 인쇄 기술의 오늘을 낳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인쇄기, 통상 윤전기로 상징되는 신문의 인쇄 기술은 신문의 빠른 성장을 추동한 발판이면서, 신문이 더 빠른 미디어와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게 한 기초였다.(지금은 신문사의 생명줄을 움켜쥐고 뒤흔드는 계륵으로 남아있다.) 신문의 역사를 살피는 작업은 그래서 속도의 의미를 깨닫는 작업일 수밖에 없다.

신문은 라디오, TV와 같은 더 빠른 미디어와의 속도 경쟁에서 보기 좋게 살아남았다.  인쇄기의 속도를 크게 향상시키면서 그리고 컬러 오프셋 인쇄를 보편화하면서 그렇게  생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오늘날 인터넷과의 속도 경쟁에선 탈이 나고 말았다. 속도 경쟁력을 상실한 신문사는 자연스럽게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됐다. 속도는 신문의 운명이었고 생존 그 자체였기에 이러한 결과는 어쩌면 자연스러워 보인다. 신문 인쇄 기술의 역사는 왜 신문이 디지털 대전회의 시대에 보다 더 빨리 치밀하게 적응해야 했는지 그리고 하는지를 대변해주고 있다.

이 글은 속도를 좇기 위해 신문의 인쇄 기술이 어떻게 발전돼왔는지를 살피기 위해 작성됐다. 또한 무엇이 속도 경쟁을 낳았고 그 속에서 어떤 기술이 형성됐는지를 확인하는데 목적이 있다. 부가적으로 인쇄 기술이 관련 노동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간단히 분석해볼 생각이다.

윤전기의 발전 궤적과 속도

국내 대형신문사의 1층 혹은 지하에는 어김없이 3~4층 높이의 윤전기가 자리를 잡고 있다. 매캐한 잉크 냄새가 진동하는 이 공간에는 윤전부(혹은 국)에 배치된 윤전 엔지니어들이 밤을 새며 종이신문을 찍어내고 있는 신문사의 심장부이다. 윤전기는 신문사 투자 비용 가운데 핵심을 차지한다. 2009년 중앙일보가 베를리너판형으로 변경할 당시 일본에서 도입된 윤전기는 대당 가격이 250억원에 달한다. 당시 중앙일보는 윤전기 6대 도입에 무려 1500억원이라는 엄청난 출혈을 감내하면서도 윤전기 교체를 밀어붙였다. 이로 인해 한때 금융가에선 중앙일보 위기설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중앙일보의 윤전기 교체에는 3가지 목적이 존재했다. 속도와 광고 수익, 경비 절감이 그것이다. 중앙일보가 도입된 윤전기는 풀컬러 48면 기준으로 시간당 9만부 인쇄가 가능했다. 기존 언론사 윤전기에 비해 속도는 1.5배 향상됐다. 6대를 동시에 운영할 경우 시간당 54만부를 인쇄할 수 있는 생산력을 자랑한다. 도입된 윤전기의 제작사는 일본의 동경기계제작소.

중앙일보는 영국 진보 신문사인 <가디언>의 사례를 적극 벤치마킹했다. 가디언은 2005년 베를리너판형으로 변경하면서 판매부수가 늘어났다. 판형 변화로 더 많은 판매부수를 감당하기 위해 더 많이 더 빨리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는 것이 필요했다. 동시에 기존 대판형보다 작은 지면 형태를 채택함으로써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는 용지대를 장기적으로 절감하기 위한 목적도 존재했다.

이처럼, 윤전기는 신문사의 심장부이면서 경영 전략의 핵심이다. 윤전기 역사를 되짚어보는 과정은 신문의 역사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속도에 대처하는 모든 요소들을 확인할 수 있는 작업이기도 하다. 또한 주력 노동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고 경영전략의 이면도 추정할 수 있다.

인쇄기의 역사

stanhopepress. 출처 : http://www.uh.edu/engines/epi1998.htm
stanhopepress. 출처 : http://www.uh.edu/engines/epi1998.htm

인쇄기의 역사는 쿠텐베르크 시대로 거슬러올라간다. 다만, 이 글에서는 편의상 목제가 아닌 철제 인쇄기의 역사만을 다루고자 한다. 철제 인쇄기의 역사는 1798년 영국인 찰스 스탠호프(Charles Stanhope)의 손에서부터 시작됐다. 찰스 스탠호프는 1753년 2대 스탠호프 백작의 장남으로 태어났으며 제네바 대학에서 수학과 물리학을 전공했던 부유층의 자제였다. 한때 정치인으로 활동하기도 했지만 별다른 족적을 남기지는 못했다.

스탠호프가 인쇄 기술 발전에 남긴 업적은 쿠텐베르크가 개발한 목제 인쇄기를 300여년만에 철제로 대체한 데 있다. 글과 논문에 따라 약간식의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철제 인쇄기를 제작한 연도는 1798년~1800년 사이로 추정된다. 이 철제 인쇄기는 여전히 핸드 프레스 즉 수동 인쇄기이긴 했으나 레버 장치를 이용해 인쇄를 지원함으로써 인쇄 속도 향상에 기여를 하게 된다. 그의 인쇄 기술 개발로 수동이긴 하나 편면 즉 단면 인쇄 시 시간당 250매~300매까지 제작이 가능해졌다. 철제 스탠호프 프레스는 1800년 <더 타임스>의 전신인 Times or Daily Universal register에 적용돼 신문 인쇄에 적극 활용됐다.[인용]

찰스 스탠호프가 철제 인쇄기 개발에 관심을 보일 당시인 1700년대 후반기는 영국에서 신문의 인기와 영향력이 급속히 팽창하던 시기였다. 1753년 신문의 연간 판매량이 741만1757부였는데 약 10여년 뒤인 1767년에는 1130만 980부로 400만부 가량 늘어난다. 1720년대까지 런던에서 발행되던 신문이 24개 수준이던 것이 1776년에 이르러서는 두 배 이상인 53개로 늘어날 정도로  신문 산업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었다.

고속 인쇄에 대한 필요는 영국에서 일간지 형태가 보편화하면서 더욱 증가하게 된다. 이전까지는 주로 격주간, 주간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1702년 3월 11일 영국에선 최초의 일간지 가 창간됐다. 당시 는 1장짜리 신문으로 앞면에는 뉴스를 뒷면에는 광고를 인쇄해 판매됐다. 흥미로운 사실은 1712년 통과된 신문 인지세(반 페이지당 0.5페니 부과)가 1700년대 중반 더욱 엄격하게 적용되고 있는 상황임에도 신문의 인기는 시들지 않았다는 점이다.

획기적인 속도 향상은 12년 뒤인 1812년 독일 프리드리히 케니히(Friedrich Gottlob Koenig)에 의해 이뤄졌다. 그는 인쇄기에 증기기관을 처음으로 적용한 장본인이다. 증기력을 활용한 원압 인쇄기가 탄생한 것이다. 1774년 독일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혁신적인 인쇄 기술 개발에 온갖 열정을 쏟았다. 1803년~1804년 사이 ‘Suhl Press’라는 아이디어를 고안했다. 왕복형 압반, 자동 개방형 종이 삽입기, 자동 잉크 실린더를 갖춘 증기기관 동력의 수동 목제 인쇄기에 대한 아이디어였다. 하지만 그의 아이디어에 관심을 기울이는 이를 찾지 못했다. 한때 러시아 정부에서 그를 초청했지만 관료들과 마찰로 아이디어를 구현하는데까지 이르지는 못했다.

케니히 인쇄기, 증기기관이 사람 손을 대체하다

출처 : http://letterpressprinting.com.au/page60.htm
출처 : http://letterpressprinting.com.au/page60.htm

그에게 손을 내민 이는 영국의 책 인쇄업자인 토마스 벤슬리(Thomas Bensly)였다. 1807년께 영국으로 넘어가 인쇄 기술 아이디어를 지원해줄 수 있는 후원자를 찾는 중에 만나게 됐다. 1807년 11월 30일 사업 계약(Business Agreement)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증기기관을 활용한 인쇄기 개발에 착수하게 된다. 그의 목표는 증기기관을 활용한 개선된 인쇄기(improved powered hand press) 개발이었다. 활판에 잉크를 묻히는 작업을 동력을 갖춘 롤러가 대신하는 머신을 제작하려는 것. 이 인쇄기의 개발로 dabber(잉크솔)이라고 불리는 1명의 노동을 대체해보겠다는 게 그의 복안이었다. 기계에 의한 노동의 대체 아이디어였던 셈이다. 최종 개발 작업에 이르는데까지는 그의 동료인 Andreas F. Bauer의 공도 작용했다고 한다.

원압 인쇄기가 등장하기 전까지는 인쇄를 위해 사람이 찍어내는 작업에 직접 개입해야 했다. 만들어진 활판에 잉크를 묻히고 종이를 올려놓은 뒤 위에서 찍어누르는 프레싱 작업을 사람이 담당했다. 스탠호프의 철제 인쇄기에서도 레버를 누르는 프레싱 작업은 사람의 몫이었다. 케니히의 원압 인쇄기에는 1개의 실린더 프레스가 적용돼 인쇄를 위해 찍어누르는 작업을 기계가 대신하게 된다. 인쇄 기술로 탄생한 특정 노동이 인쇄 기술의 발전으로 처음으로 기계에 의해 대체된 사례라고도 할 수 있다. 사람의 손으로 이뤄지던 반복 작업이 동력에 의해 치환되는 사례인 셈이다. [인용]  그의 원압 인쇄기를 도입한 첫 언론사도 스탠호프 인쇄기처럼 영국의 더 타임스이다. <더 타임스>는 1814년 11월 29일 그의 개선된 원압 인쇄기(Two Cylinger Press Machine)를 적용해 신문을 발행하기 시작했다. 당시 더 타임스가 케니히에게 요구한 요소는 역시 속도였다. 초기 원압 인쇄기 모델(Single Cylinder Press)로는 더 타임스가 필요로 하는 신문 생산량을 감당할 수 없었다.

전쟁, 신문의 속도 경쟁 부추기다

케니히가 제작한 고속 인쇄기의 탄생 배경에는 나폴레옹이 유발한 복잡한 유럽 정세가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1799년 쿠데타로 집권한 나폴레옹은 1800년초부터 유럽 전역에 걸쳐 전쟁을 일으켰다. 유럽의 거의 모든 강국이 이 전쟁에 휘말리면서 전쟁 정세를 다루는 뉴스에 대한 수요 폭증을 불러왔다. 1812년 나폴레옹 부대의 러시아 원정, 1813년 엘바섬 유배 등 유럽은 전쟁 폭풍우 속에 휩싸이면서 전쟁 관련 정보를 필요로 하는 많은 대중을 자극하기에 이르렀다. 영국의 더타임스는 이 시점에 폭증하는 정보 수요를 커버하기 위해 대량 생산이 가능한 인쇄기의 도입이 절실하던 상황이었다. 정보 수요의 핵심은 빨리 정확한 정보를 전파하는 것이다. 때마침 케니히가 개발한 인쇄기는 스탠호프의 그것보다 3~4배 높은 생산력을 갖춘 시간당 1000매에서 1100매의 인쇄가 가능한 상황이었다. <더 타임스>는 케니히의 인쇄기를 활용해 대량의 신문을 찍어내기 시작하면서 ‘매스미디어’의 시대를 열어젖혔다.

전쟁과 뉴스미디어의 발전 및 성장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다. 미첼 스티븐스(Michael Stephens) 교수는 전쟁과 뉴스 사업을 언급하면서 다음과 같이 서술한 바 있다.

“가장 급박한 뉴스인 전쟁은 신문의 발행 부수를 증가시키고 따라서 저널리스트들의 재정적인 전망을 밝게 해준다. 또 전쟁은 새로운 뉴스미디어의 위력을 시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 중략 … 1618년 유럽 최초의 인쇄 신문이 등장한 지 10년도 채 못 되어 가톨릭과 신교 국가 간에 30년 전쟁이 일어났다. 초기의 많은 신문들은 전쟁 결과에 대한 대중의 관심 덕분에 30년 동안 혜택을 보았다. 신문은 뉴스의 속도와 신뢰성에 있어서 규칙적인 발행에 따른 장점을 보여줄 기회가 매우 많았다.”(미첼 스티븐스, p.257)

윤전기(Rotary Printing Press)의 시대

미첼 스티븐스의 주장대로 전쟁은 뉴스 산업에 속도의 개선을 요구한다. 사건의 발생과 뉴스의 생산 및 유통 사이의 시차를 줄이는 것이 뉴스 산업의 절체절명의 과제가 된다. 사건 수집의 속도와 신문 인쇄의 속도 그리고 배포의 속도. 이 세 가지의 속도는 당시 신문들의 생존과 경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한 핵심 요소였다. 특히 1800년대 미국 언론은 대륙의 소식을 수집해 전달하는데 있어 사활을 건 경쟁을 진행하고 있었다. 뉴스 보트(news boat)의 성행은 뉴스 수집의 속도를 상징한다. 1790년까지 동부연안의 미국 신문들은 보스턴 선착장에 나가 유럽발 뉴스를 수집했다. 그러다 1800년대 초 보스턴 신문 의 헨리 인그램 블레이크는 뉴스는 더 빨리 대륙 뉴스를 확보하기 위해 직접 보트를 끌고 해안까지 마중나가 경쟁 언론사보다 먼저 뉴스를 수집했다. 스티븐슨에 따르면 “신문마다 해안에서 보트 경주라도 할 판이었다”고 전했다.

Hoe's_six-cylinder_press. 출처 : 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Hoe's_six-cylinder_press.png
Hoe’s_six-cylinder_press. 출처 : 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Hoe’s_six-cylinder_press.png

수집 속도의 경쟁은 앞서 서술했다시피 끊임 없는 유럽의 전쟁에서 비롯됐다. 수집 속도 경쟁은 인쇄의 속도를 그리고 배달의 속도를 배가시키는데에도 영향을 미쳤다. 인쇄기의 획기적인 또 한번의 업그레이드는 1847년 시작된다. 미국의 리차드 호(Richard Hoe)가 활판윤전인쇄기를 개발하면서 시간당 단면 인쇄로 8000매가 가능한 수준까지 뛰어올랐다.

그는 아버지의 가업을 물려받아 Single Cylinder 인쇄기 개발에 전념해왔다. 1812년생인 그가 Single Cylinder 인쇄기 개발을 완료했을 때, 시간당 2000매 인쇄가 가능했다. 프리드리히 케니히의 복동원압인쇄기보다 개발 시기는 늦었지만 인쇄 속도에 있어서는 한발 앞선 성과였다. 아쉽게도 그의 인쇄기는 미국 언론에 의해 구매되지 못했다. 그는 지속적으로 실린더 인쇄기 개발에 매진, 1846년 마침내 매당 단면 인쇄 8000매가 가능한 활판윤전인쇄기를 개발에 성공했다.(1847년 특허로 등록됐다.) 이 인쇄기에는 5개의 실린더가 채택됐는데 한 개의 실린더는 활판 실린더, 나머지 4개 실린더는 종이를 급지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이로써 배지공의 역할도 사라지게 됐다.

1857년, 그가 개발한 인쇄기는 영국 <더 타임스>에 정식으로 도입된다. 1857년 모델은 11개 실린더 즉 1개의 판통(활판 실린더)과 10개의 압통(급지 실린더)이 적용됐다. 런던 타임스는 2대를 구매해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시간당 1만5000매를 인쇄했다. 본격적으로 1만매 인쇄 시대를 연 것이다. 1865년 미국의 윌리엄 바로크가 롤용지를 활용한 인쇄기를 개발하면서 리차드 호 또한 이에 걸맞은 새로운 버전의 인쇄기 개발에 주력했다. 1871년 그는 양면 기준으로 시간당 1만8000매 인쇄가 가능한 인쇄기를 선보이게 된다.

미국에서 리차드 호가 인쇄기의 속도 개선에 혁혁한 공로를 세웠다면 동 시기 유럽에선 마리노니(Hippolyte Auguste Marinoni)의 역할이 큰 주목을 받고 있었다. 1823년 이탈리아 태생으로 1830년 프랑스로 건너온 그는 1847년 두 개의 실린더가 부착된 윤전형 인쇄기 개발에 성공했다. 리차드 호가 1843년부터 1846년까지 활판윤전인쇄기 개발을 진행한 반면, 마리노니는 프랑스에서 1847년 개발이 완료됐다. 시간당 1500매 인쇄가 가능한 수준. 1866년에는 6개의 급지 실린더를 갖춘 윤전기 개발을 완료해 특허를 받았다. 이미 1865년 프랑스 신문 La Liberte에 처음으로 공급됐고 같은 해 Le Petit Journal에도 5기를 설치하는데 성공했다. 그가 개발한 1866년 모델은 4페이지 기준 1만부 인쇄가 가능했고 1884년 모델은 6페이지 기준 2만부 인쇄에 접기 기능도 제공했다.

참고로 마리노니 윤전기는 조선총독부가 <대한매일신보>를 접수한 뒤 1912년부터 발간한 <매일신보> 인쇄 때 국내에 처음 도입됐다. 추정키로는 마리노니 1866년 모델로 4페이지 기준 1만부 인쇄가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920년 7월 동아일보도 마리노니 윤전기1884년 모델을 도입해 시간당 2만부를 찍어낼 수 있었다.

MARINONI-S-ROTARY-PRINTING-PRESS
쉬어가며 : 한성순보와 인쇄기

한국인이 최초로 한국에서 찍어낸 근대 신문은 1883년 한성순보로 알려져있다. 한성순보는 조선의 관보 혹은 관 주도 신문이라 할 수 있는 조보의 근대 모델이라고 볼 수 있다. 한성순보는 한국의 근대 서양 인쇄 기술로 탄생했다. 고종의 지시로 설치된 통리아문 산하 박문국이 인쇄를 담당했으며 일본에서 도입된 신연활자(납으로 만든 연활자)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국내에서 서양식 인쇄술로 제작되는 신문 역사의 탄생인 셈이다.

이미 잘 알려져있다시피 한성순보는 국한문으로 인쇄될 예정이었나 한글 활자가 제대로 갖춰져있지 않아 순한문 형태로 발간됐다. 내용은 관 소식이 주를 이루면서 서양 신문의 번역글이 보충돼 게재됐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강대국과 약소국 간에 벌어지는 전쟁이나 군사 장비 등과 서양의 사상 등도 소개됐다. 일본과 중국을 비롯해 유럽 열강과 관련된 국제외교적 상황을 관리 및 지식인들에게 빠르게 전파하는데 그 목적이 있었다. 하지만 순한문으로 제작된데다 신문 1부당 가격(30전)이 만만치 않아 일반 시민들에겐 영향력이 높지는 않았다.

한성순보는 일본에서 도입된 인쇄기와 신문 용지에 의존했다. “인쇄기는 발로 밟아 작동시켰기에 족답식으로도 불린 일본 쯔꾸지 활판소 제작의 소형 수동 원압식 활판기를 활용했다. 활자와 인쇄기는 모두 일본에서 들여왔다.”(프린팅코리아, 2013.7.) 1883년 국내에 도입된 최초의 근대식 인쇄기가 소형 수동 원압식 활판기임을 확인할 수 있다. 일본 인쇄 기술의 도입은 이노우에 가쿠고로가 주도했다. 그는 이후 국내 개화파와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갑신정변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기도 했다.

정리하자면, 한국이 제작한 최초 근대식 신문은 일본의 서양식 수동 원압식 활판기의 도입을 통해 발간됐으며 인쇄 및 편집 기술은 이노우에 가쿠고로라는 일본인에 의존했다. 충무로 ‘주자소’ 중심의 전통적 인쇄기술은 저동 ‘박문국’ 중심의 서양식 인쇄 기술로 대체되면서, 한성순보를 기점으로 기술의 단절을 경험하게 된다.

참고 자료

  • 미첼 스티븐스.(1999). ‘뉴스의 역사’. 황금가지
  • Answer.com. Richar March hoe. [online] http://www.answers.com/topic/richard-march-hoe
  • Hannah Barker.(1999). Newspapers, Politics and English Society 1695-1855 : Themes in British Social History. p.256
  • LA PRESSE ROTATIVE À PLIEUSE DE MARINONI. [online] : http://www.arts-et-metiers.net/pdf/carnet_marinoni.pdf
  • LetterPress Printing in the 1960’s. p.58~62 [online] : http://letterpressprinting.com.au/
  • 안경숙.(2009). ‘중앙 4월부터 신중앙판 타 신문사 조선 결정에 주목’. 신문과 방송. p. 54~57
  • 프린팅코리아.(2013.7). ‘박문국은 왜 역사에서 잊혀졌는가.’ [online] : http://www.printingkorea.or.kr/feature/134264
  • 인쇄기의 역사와 변천 과정. 프린팅코리아 = Printing Korea / no.5, 2002년, pp.102-106
  • Claire Lomas. The steam driven rotary press: The Times and The Empire. [online] : http://journalism.winchester.ac.uk/?page=353